커쇼 커브 날려버린 김하성…커쇼 상대 아시아 선수 첫 홈런

다저스전 5회 대타로 나와 '시즌 5호'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로스엔젤레스 다저스와의 홈경기에서 클레이턴 커쇼를 상대로 솔로 홈런을 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오자 팀동료 매니 마차도가 대형 메달을 걸어주고 있다. 연합뉴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로스엔젤레스 다저스와의 홈경기에서 클레이턴 커쇼를 상대로 솔로 홈런을 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오자 팀동료 매니 마차도가 대형 메달을 걸어주고 있다. 연합뉴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로스엔젤레스 다저스와의 홈경기에서 클레이턴 커쇼를 상대로 솔로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로스엔젤레스 다저스와의 홈경기에서 클레이턴 커쇼를 상대로 솔로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를 상대로 홈런을 터트렸다. 커쇼가 아시아 출신 선수에게 홈런을 허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하성은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다저스와의 홈경기에서 팀이 2대0으로 앞선 5회말 투수 블레이크 스넬 타석에 대타로 등장해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커쇼의 커브를 받아쳐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지난 20일 신시내티 레즈전에 이어 나흘 만에 쏘아 올린 시즌 5호 홈런이다. 전날 수비 중 손가락에 공을 맞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던 김하성은 대타 기회가 주어지자 보란 듯이 부응했다.

최근 기세가 좋진 않지만 커쇼는 메이저리그 내 최고 에이스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선수다. 게다가 커브는 커쇼를 대표하는 구종.

샌디에이고 홈팬들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라이벌 대결에서 상대의 에이스를 상대로 값진 대타 홈런을 터뜨린 김하성을 향해 아낌없는 함성과 박수를 건넸다.

샌디에이고 구단 공식 트위터는 '킹하성'이라는 김하성의 별명과 연관 지어 "킹에게 왕관을 씌워줘라(Give the king his crown)"는 글과 함께 김하성의 대타 홈런 영상을 소개했다.

김하성의 홈런포에 힘입어 3대0으로 달아난 샌디에이고는 다저스의 추격을 뿌리치고 3대2로 승리, 6연승을 달렸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8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