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는 우리 땅!" 경북 체육인들 욱일기 격파

독도 방문 도쿄올림픽 조직위 규탄…"홈페이지 日 영토 표기 즉시 삭제를"

경북 체육인들이 23일 독도를 방문해 일본의 독도영유권 침탈행위에 항의하는 규탄대회를 열었다. 경북체육회 제공 경북 체육인들이 23일 독도를 방문해 일본의 독도영유권 침탈행위에 항의하는 규탄대회를 열었다. 경북체육회 제공

경북 체육인들이 한마음으로 일본의 독도영유권 침탈행위를 강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올림픽의 날인 23일 김하영 경북체육회장 및 정복석 울릉군체육회장, 임원, 독도사랑스포츠공연단 등 60여 명은 직접 독도를 방문해 규탄대회를 열고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독도영유권 침탈을 강력히 항의했다.

이번 규탄대회에서 경북 체육인들은 성명서를 통해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영토로 표기한 것을 즉시 삭제하고 잘못된 지도를 시정한 후 대한민국 국민에게 사과해야한다"며 "스포츠의 정치적 이용을 금지한 올림픽 헌장을 위반한데도 불구하고 이를 방관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규탄받아야 한다"고 항의했다.

이와 함께 독도가 역사적, 지리적, 실효적 지배에 의한 명백한 한국의 영토임을 대내외에 다시 한 번 알렸다.

이날 행사에서는 경북체육회 독도사랑스포츠공연단의 욱일기 송판 격파, 태권무 등 다양한 태권도 공연도 펼쳐졌다.

경북체육회에서는 지난 2013년 독도스포츠단을 창단해 수영팀, 레슬링팀, 유도팀 등 3개팀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4년 창단한 독도사랑스포츠공연단은 각종 체육대회 및 국가교류문화행사에서 독도 알림이 역할을 톡톡히 해오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스포츠를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는 일본의 행태는 세계평화에 이바지한다는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행위"라며 "올림픽이 진정한 세계인의 화합의 장이 되도록 올림픽의 날을 맞이해 300만 도민과 함께 독도 영유권 침탈에 대해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영 경북체육회장 역시 "앞으로도 경북체육회에서 운영 중인 수영팀, 레슬링팀, 유도팀과 독도사랑스포츠공연단 등 스포츠를 통해 독도에 대한 사랑과 관심을 고취시켜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올림픽의 날은 쿠베르탱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창설한 1894년 6월 23일을 기념하는 날로 1948년 6월 23일이 첫 번째 올림픽의 날로 시작됐다.

 

경북 체육인들이 23일 독도를 방문해 일본의 독도영유권 침탈행위에 항의하는 규탄대회를 열고 경북체육회 독도사랑스포츠공연단의 태권무 공연이 진행되고 있다. 경북체육회 제공 경북 체육인들이 23일 독도를 방문해 일본의 독도영유권 침탈행위에 항의하는 규탄대회를 열고 경북체육회 독도사랑스포츠공연단의 태권무 공연이 진행되고 있다. 경북체육회 제공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