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우즈벡 출국…ACL 조별예선 참가

27일 가와사키 프론탈레와 격돌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에 나서는 대구FC 선수들이 우즈베키스탄으로의 출국에 앞서 선전을 다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대구FC 제공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에 나서는 대구FC 선수들이 우즈베키스탄으로의 출국에 앞서 선전을 다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대구FC 제공

 

대구FC가 21일 2021 아시아챔피언스리그(이하 ACL) 조별예선 참가를 위해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했다.

대구 선수단은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이번 ACL은 코로나19의 여파로 홈앤드 어웨이 방식이 아닌 제3국에서 조별예선이 진행되고 대구가 속한 I조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경기를 치른다.

호주 A리그 소속 구단들이 불참을 선언하면서 대구는 플레이오프 없이 조별예선으로 직행하게 됐다. 대구는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 유나이티드시티FC(필리핀), 베이징FC(중국) 세 팀과 맞붙는다.

27일 오전 1시 열리는 가와사키와의 조별예선 1차전을 시작으로 2주 동안 총 6경기를 치른다.

이병근 감독은 "오래 기다려왔던 무대인 만큼 선수단 각오가 비장하다"며 "우리가 준비한 것들을 모두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주장 김진혁은 "첫 ACL 출전에서는 아쉽게 16강 진출에 실패했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꼭 16강에 진출하고 싶다"며 "대구FC가 K리그뿐만이 아니라 아시아에서도 충분히 경쟁력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다"고 결의를 다졌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8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