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새 외인투수 몽고메리, 입국 후 자가격리 돌입…"빨리 뛰고파"

1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삼성라이온즈 새 외국인 투수 마이크 몽고메리. MLB공식홈페이지 1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삼성라이온즈 새 외국인 투수 마이크 몽고메리. MLB공식홈페이지

삼성라이온즈의 새 외국인 투수 마이크 몽고메리가 드디어 입국했다.

그는 1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현재 컨디션이 좋다. 빨리 경기에 출전해서 좋은 모습을 펼치고 싶다"고 한국땅을 밟은 소감을 전했다.

몽고메리는 "KBO리그에서 활약한 외국인 선수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뛰는 한국 선수들로부터 KBO리그에 관한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특히 삼성의 이학주와 마이너리그에서 팀 동료였고, 롯데자이언츠 이대호와는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함께 뛰었다. 수준 있는 리그에서 좋은 선수들과 멋진 대결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마운드에서 모든 타자들을 상대로 아웃을 잡아내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하겠다. 경험도 많고 현재 컨디션도 좋아서 빨리 경기에 나서고 싶은 마음이다"며 "내가 본 KBO리그는 재미있고 치열한 승부를 보여줬다. 여기에 맞는 멋진 활약을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삼성은 최근 어깨 통증을 느낀 벤 라이블리를 방출하고 대체 선수로 몽고메리와 계약했다.

좌완인 몽고메리는 2008년 캔자스시티 로열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뒤 2015년 시애틀에서 빅리그에 데뷔했다.

2016년엔 시카고 컵스에서 월드시리즈 7차전 승리를 거두는 마지막 공을 던지기도 했다. 당시 컵스는 108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는데, 몽고메리는 감격스러운 순간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입국한 몽고메리는 곧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앞으로 2주간 격리 생활을 한 뒤 단계별 회복 훈련을 거쳐 KBO리그에 첫선을 보일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