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러진 에릭센, 핀란드전 MOM 선정…UEFA "빠른 회복 기원"

에릭센 에이전트 "위험한 상황 넘겼다"…전문가들 "다시 축구하기 힘들듯"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동갑내기' 옛 동료 크리스티안 에릭센(인터 밀란)의 쾌유를 기원하고 나섰다. 손흥민은 13일 자신의 SNS 계정에 에릭센과 토트넘에서 함께 뛰었던 시절 찍은 사진을 올리고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동갑내기' 옛 동료 크리스티안 에릭센(인터 밀란)의 쾌유를 기원하고 나섰다. 손흥민은 13일 자신의 SNS 계정에 에릭센과 토트넘에서 함께 뛰었던 시절 찍은 사진을 올리고 "나의 모든 사랑을 에릭센과 그의 가족에게 보냅니다. 힘내요 형제여"라는 글과 함께 하트와 두 손을 맞대고 기도하는 모양의 이미지를 남겼다. 연합뉴스

경기 도중 의식을 잃은 덴마크 축구 대표팀의 크리스티안 에릭센(인터 밀란)이 핀란드전 경기 최우수선수(MOM)로 뽑혔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13일 덴마크 코펜하겐의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덴마크와 핀란드의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에릭센을 최우수선수인 '스타 오브 더 매치'로 선정한다고 발표했다.

에릭센은 핀란드전에 선발로 출전했으나 전반 42분 갑작스레 의식을 잃고 그라운드에 쓰러졌고, 심폐소생술(CPR)을 받은 뒤 병원으로 이송됐다.

갑작스러운 사고에 경기는 90여 분간 중단됐다가 재개됐고, 후반 15분 핀란드가 요엘 포흐얀팔로(우니온 베를린)의 헤딩 결승골로 1대0 승리를 챙겼다.

하지만 UEFA는 에릭센을 이날 경기에서 가장 빛난 별로 꼽으며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알렉산데르 체페린 UEFA 회장도 "축구는 아름다운 게임이며 에릭센은 아름다운 플레이를 선보였다"고 설명했다.

에릭센이 쓰러진 뒤 1초도 지체할 수 없을 만큼 상황은 긴박했다. 선수들과 심판이 급하게 의료진을 호출했다.

덴마크 팀닥터 모르텐 보에센은 "그가 의식을 잃은 건 분명했다. 처음에는 숨을 쉬고 있었고, 맥박도 느낄 수 있었지만, 순식간에 상황이 달라졌다"며 에릭센의 맥박이 뛰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의식을 되찾은 에릭센은 현재 팀원들과 영상통화를 할 수 있을 정도로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축구계에서는 에릭센과 그의 가족을 향한 응원과 위로가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의학 전문가들은 에릭센의 그라운드 복귀는 어려울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영국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영국 런던의 세인트조지대학교의 스포츠 심장 전문의 산자이 샤르마 교수는 "에릭센이 다시 축구를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그는 오늘 몇 분 동안 죽었다 살아났다"며 "의료진이 그를 또 죽게 놔두겠는가?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 자문 심장 전문의인 스콧 머레이 박사도 데일리 메일에 "선수 생활이 끝날 수 있다. 이탈리아에서는 심각한 심장 이상 증세를 보이는 선수가 스포츠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법적으로 금지한다"고 전했다.

그는 "사전에 검사하더라도 (심정지가) 또 일어날 수 있다. 0.01%라도 재발의 우려를 배제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