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셰필드전 16호골 폭발…2년 연속 '10-10' 달성

'1골1도움 ' 감아차기로 시즌 최다골 타이…카라바오컵 부진 아쉬움 털어

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대 셰필드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토트넘의 손흥민이 득점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대 셰필드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토트넘의 손흥민이 득점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잉글랜드 리그컵을 쥐지 못해 한 없이 울었던 손흥민이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에서 시즌 16호 골을 폭발시키며 아쉬움을 털어냈다. 이 골로 자신의 한 시즌 최다골 타이기록을 쓴 손흥민은 도움 한 개도 보태 2시즌 연속 리그 10골-10도움 클럽에도 가입했다.

손흥민은 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시즌 EPL 34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16분 팀의 두 번째 골을 돕고 후반 32분 쐐기골까지 넣어 토트넘의 4대0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후반 32분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간결한 볼 터치로 상대 수비를 제치고 전매특허인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해 토트넘의 4대0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이에 앞서 후반 16분에는 베일의 두 번째 골을 도왔다.

얻은 게 많은 승리였다. 이날 1골를 넣어 리그 16호골을 완성한 손흥민은 리그컵(카라바오컵) 1골,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4골(예선 1골 포함)까지 포함해 올 시즌 총 21골로 2016-2017시즌의 개인 한 시즌 공식전 최다 21골 타이기록을 썼다.

또한 10호 도움으로 토트넘 구단 최초로 2시즌 연속 10골-10도움 클럽에 가입했다.

토트넘에서 10골-10도움을 올린 선수는 위르겐 클린스만(20골 10도움·1994-1995시즌), 엠마누엘 아데바요르(17골 11도움·2011-2012시즌), 크리스티안 에릭센(10골 10도움·2017-2018시즌)과 지난 시즌의 손흥민(11골 10도움) 뿐이다.

경기 내내 토트넘 공격을 이끌며 1골1도움으로 두 개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했고, 경기 뒤 최고 선수를 선정하는 팬투표를 통해 손흥민은 '킹 오브 더 매치'(KOM)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이날 승리까지 가져오면서 토트넘은 승점 56으로 리그 5위에 올라서 차기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진출 마지노선인 4위를 계속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인상깊은 경기력으로 최근 하락했던 평가도 일거에 회복했다. 현지 매체인 풋볼 런던은 "손흥민이 자신감이 떨어져 보였던 2021년의 모습을 벗어던지고 시즌 초였던 2020년의 모습으로 돌아왔다"고 평가했고, 팬들의 호평도 이어졌다.

손흥민 EPL 2시즌 연속 10-10 달성. 연합뉴스 손흥민 EPL 2시즌 연속 10-10 달성.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