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지역 첫 수영부 창단…권재열 감독·선수 7명 운영

29일 창단식

경일대학교가 29일 본관 대회의실에서 수영부 창단식을 열었다. 경일대 제공 경일대학교가 29일 본관 대회의실에서 수영부 창단식을 열었다. 경일대 제공

경일대학교가 수영부를 창단해 운영에 나섰다.

경일대 수영부는 대구·경북 대학 중에서 전문 운동부 형태로 유일하게 창단됐다. 경일대는 지난 29일 본관 대회의실에서 창단식을 개최했다. 총 7명의 선수로 구성된 경일대 수영부는 전 국가대표 출신의 권재열 감독이 이끌어간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 금메달리스트이자, 현재 한국 수영의 간판인 김서영 선수의 모교이기도 한 경일대는 향후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대학 수영 종목 활성화, 학생선수 육성에 주력한다.

경일대는 이번 수영부 창단으로 스포츠단내 총 5개 종목을 운영하게 됐다. 2022년도에는 6개 학과(전공)로 구성된 스마트스포츠 단과대학을 출범할 계획이다.

정현태 총장은 격려사를 통해 "경일대는 축구부, 야구부, 태권도부, 컬링부에 이어 수영부를를 창단해 대학 스포츠계에 새로운 활력과 혁실을 이끌고 있다"며 "수영 종목의 저변확대와 경기력 향상에 이바지하고 전문 인재 육성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