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재일 효과' 확실하네…삼성 데뷔전, 멀티히트·전 타석 출루

27일 NC전 오재일 1루수 5번 타자 선발 출장, 멀티히트+멀티출루 9대0 승리
선발 전원 안타 기록 팀 타선 극대화, 리그 상위권 상승세 이어갈 것 전망

27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NC다이노스 경기에 부상 복귀 후 첫 경기에서 멀티히트 쳐낸 삼성 오재일. 삼성라이온즈 27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NC다이노스 경기에 부상 복귀 후 첫 경기에서 멀티히트 쳐낸 삼성 오재일. 삼성라이온즈

'오~재일이 돌아왔구나.'

삼성라이온즈 오재일이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삼성 유니폼을 입고 나선 첫 데뷔전에서 멀티 히트·전타석 출루로 화려하게 복귀했다.

오재일은 27일 대구 NC다이노스전에서 1루수 5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3타수 3안타 1볼넷 4출루 1득점으로 거침없는 활약을 펼쳤다.

앞서 삼성은 오재일 없이도 팀 타율 0.275, 장타율 0.409로 각각 리그 4위, 3위를 달리고 있었다. 그런만큼 '거포'인 오재일이 합류한다면 지금보다 한층 더 전력 강화가 기대됐고 그 기대는 첫 경기만에 바로 증명됐다.

오재일이 복귀한 타선은 그야말로 막강했다. 삼성은 3개의 홈런을 포함해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하며 NC 마운드를 두들겼다. 구자욱은 2회말 좌측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포로 KBO리그 98번째 개인 통산 100홈런을 장식했다.

5회말에는 호세 피렐라가 솔로포로 시즌 8호이자 라팍에서만 7개째 홈런을 쳐냈고 오재일이 안타로 출루한 뒤, '절친' 이원석이 곧바로 시즌 2호 홈런을 쳐내며 나란히 홈 플레이트를 밟았다. 오재일은 7회말 중간 담장 울타리를 때리는 큼지막한 안타도 쳐냈다.

올 시즌을 앞두고 FA시장을 달구며 삼성의 유니폼을 입은 오재일은 개막을 앞두고 복사근이 파열되는 부상을 당했다.

지난해 삼성 타선은 OPS(출루율+장타율)는 0.732로 10개 구단 중 8위에 그쳤다. 그중에서도 1루 포지션이 OPS는 0.713으로 리그 평균 0.801에도 못 미칠정도로 취약점을 보였다. 이를 해결해 줄 오재일이 삼성에 왔지만 시작부터 부상 악재를 만났던 것.

하지만 개막 후 재활에 전념한 오재일은 삼성 타석에 오른 첫 경기만에 자신의 가치를 뽐냈다.

오재일의 복귀로 삼성은 리그 상위권을 달리며 좋은 기세를 더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삼성은 20경기를 치르는 동안 11승(9패)을 챙겼고 이날 NC에 9대0으로 이기면서 1승을 더했다.

시즌 초 20경기에서 삼성이 10승 이상을 챙긴 건, 2015년(15승 5패) 이후 6년 만이다. 이제 오재일의 복귀로 삼성의 상승세가 더 가속화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