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운드에 주저 앉은 손흥민 '눈물 펑펑'···토트넘 결승전 0-1 패

손흥민이 26일 토트넘이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20-2021 잉글랜드풋볼리그(EFL) 카라바오컵(리그컵) 결승전에서 0-1로 패하자 그라운드에 주저 앉아 눈물을 쏟아냈다. ESPN FC 소셜 미디어 갈무리 손흥민이 26일 토트넘이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20-2021 잉글랜드풋볼리그(EFL) 카라바오컵(리그컵) 결승전에서 0-1로 패하자 그라운드에 주저 앉아 눈물을 쏟아냈다. ESPN FC 소셜 미디어 갈무리

승리의 여신이 맨시티의 손을 들어주자 손흥민(29·토트넘)은 그라운드에 주저 앉아 눈물을 쏟아냈다.

토트넘은 26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 맨시티 2020-2021 잉글랜드풋볼리그(EFL) 카라바오컵(리그컵) 결승전에서 0-1로 패했다.

또 한번의 우승 기회를 놓치자 12년 차 프로인 손흥민도 결국 울분을 터뜨리고 말았다.

손흥민은 2010년 독일 함부르크에서 데뷔해 레버쿠젠을 거쳐 2015년 토트넘에 자리 잡았다. 유일한 우승 경력으로는 국가대표로 나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것이다.

그러나 올 시즌에는 토트넘이 리그컵 결승에 진출하면서 드디어 첫 우승을 맛볼 수 있다는 기대가 생겼다. 하지만 토트넘은 아쉽게도 준우승을 기록했고, 결국 손흥민은 우승컵을 만져보지 못했다.

2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풋볼리그(EFL) 카라바오컵 결승전 토트넘 홋스퍼 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의 경기에서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29)이 맨시티의 카일 워커(왼쪽·31)와 볼을 다투고 있다. 이날 경기는 맨시티가 1-0으로 이겨 우승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정상 탈환에 실패하며 리그컵 통산 5번째 준우승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풋볼리그(EFL) 카라바오컵 결승전 토트넘 홋스퍼 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의 경기에서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29)이 맨시티의 카일 워커(왼쪽·31)와 볼을 다투고 있다. 이날 경기는 맨시티가 1-0으로 이겨 우승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정상 탈환에 실패하며 리그컵 통산 5번째 준우승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토트넘은 이날 슈팅 개수에서 부터 많은 차이를 보였다. 2개-21개로 크게 밀렸는데, 손흥민은 중원의 패스 연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자 슈팅 할 기회를 잡지 못한 것이다.

손흥민은 승부욕이 많은 선수이다. 그라운드 위에서 눈물을 보인 것이 이번 처음은 아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알제리에 2-4로 패하고 눈물을 훔친 그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우루과이와 8강전(0-1패),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멕시코전(1-2패)이 끝나고도 서러움을 게워냈다.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도 리버풀에 꺾여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떨궈냈다.

손흥민이 26일 토트넘이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20-2021 잉글랜드풋볼리그(EFL) 카라바오컵(리그컵) 결승전에서 0-1로 패하자 울분을 터뜨리는 손흥민을 위로하는 케빈 더브라위너의 모습. ESPN FC 소셜 미디어 갈무리 손흥민이 26일 토트넘이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20-2021 잉글랜드풋볼리그(EFL) 카라바오컵(리그컵) 결승전에서 0-1로 패하자 울분을 터뜨리는 손흥민을 위로하는 케빈 더브라위너의 모습. ESPN FC 소셜 미디어 갈무리

이날 손흥민의 눈시울이 붉어지자 '공격 듀오' 케빈 더브라위너와 팀 동료들은 물론 맨시티의 일카이 귄도안과 필 포든, 카일 워커 등이 다가와 그를 위로해줬다. 평소에 손흥민이 전우들에게 얼마나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왔는지 엿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시작이 반이고, 끝은 또 다른 시작이라고 했다. 손흥민 선수의 앞날에 반드시 우승컵을 쥘 수 있다는 보장은 그 누구도 할 수 없다. 하지만 그가 세계적인 공격수로서 활약하며 팬들의 가슴 깊이 뛰고 있다는 사실은 분명하다. 관중들은 손흥민의 좌절 보다는, 앞으로 뻗어나가는 발재간을 보여주기를 바라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