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가벼운 둔부 통증" 자진 강판…"괜찮을 것"

3⅔이닝 무실점, 토론토 구단 "가벼운 오른쪽 둔부 통증"
토론토는 류현진이 마운드 내려간 뒤 득점…탬파베이에 1대0 승리

26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 대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경기 4회 2사 후 토론토의 류현진(가운데)이 둔부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이날 호투를 펼치던 류현진은 오른쪽 허벅지와 엉덩이 쪽 근육에 불편함을 느껴 자진 강판했다. 연합뉴스 26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 대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경기 4회 2사 후 토론토의 류현진(가운데)이 둔부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이날 호투를 펼치던 류현진은 오른쪽 허벅지와 엉덩이 쪽 근육에 불편함을 느껴 자진 강판했다. 연합뉴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경기 중 오른쪽 허벅지와 엉덩이 쪽 근육에 불편함을 느껴 스스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올 시즌 2승 달성도 다음 기회로 미뤘다. 하지만 다행히 부상자 명단(IL)에 오를 정도는 아니어서 팀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류현진은 26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⅔이닝 3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치던 중 몸에 이상을 느끼고 자진 강판했다.

류현진은 0대0으로 맞선 4회 2사 후 마누엘 마르고트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한 뒤 벤치에 사인을 보냈다. 류현진은 큰 고통을 호소하진 않았지만 얼굴을 찡그리며 불편함을 드러냈다. 더그아웃에 들어간 뒤 류현진은 스트레칭하며 몸 상태를 점검했고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이 가벼운 오른쪽 둔부 통증을 느꼈다"고 알렸다.

토론토는 류현진에 이어 등판한 투수들이 무실점 역투를 이어간 덕에 탬파베이를 1대0으로 눌렀다.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 잘 걷는다. 좋은 소식이다. 그는 괜찮을 것"이라며 "7∼8이닝은 던질 줄 알았다. 그가 보여줘야 할 모습을 잘 보여줬다"고 긍정적으로 말했다. 류현진 역시 "부상이라고 할 정도도 아니다. 부상자 명단에는 오르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했다.

류현진은 승패 없이 등판을 마쳤지만 시즌 평균자책점은 3.00에서 2.60으로 낮췄다. 5차례 등판에서 승리는 한 차례(2패)뿐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