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청 복싱·우슈 실업팀 선수 4명, 국가대표 선발

전국복싱대회에서 수상을 차지한 선수들과 임원진들이 영주시청을 방문,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영주시 제공 전국복싱대회에서 수상을 차지한 선수들과 임원진들이 영주시청을 방문,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영주시 제공

경북 영주시청 복싱부와 우슈부 실업팀 선수 4명이 국가대표로 선발돼 화제다.

주인공은 복싱부 이상민(29) 선수와 우슈부 김두열(23)·조상훈(22)·박근우(25세) 선수 이다.

복싱부 이상민 선수는 지난 6일부터 15일까지 충남 청양군에서 열린 2021년 대한복싱협회장배 전국복싱대회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 -69Kg급에서 우승해 국가대표로 최종 확정돼 2021 아시아복싱선수권대회에 한국대표로 출전하게 된다.

또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충북 보은에서 열린 제33회 협회장배 전국우슈선수권대회 및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일반부에 출전한 영주시청 우슈부 김두열(-60Kg급), 조상훈(-75Kg급) 선수가 1위에 올라 국가대표로 선발됐고 박근우(체급) 선수는 장권 전능에서 2위를 차지,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선발됐다.

전국우슈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영주시청 실업팀 선수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영주시 제공 전국우슈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영주시청 실업팀 선수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영주시 제공

이외에도 복싱부 정재민(33) 선수는 일반부 -81Kg급 우승과 최우수선수상, 우슈부 박제현(20) 선수는 일반부 -56Kg급에서 3위에 입상했다.

국가대표로 선발된 이상민 선수는 "아낌없는 후원과 지도에 애써주신 이주환 복싱협회 회장과 백낙춘 코치께 감사드린다"며 "아시아복싱선수권대회애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와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보낸다"며 "국가대표로 선발된 선수들은 앞으로 각종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영주시와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여주길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