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플레이·수려한 외모…'포효하는 사자' 원태인 스타 등극

데뷔 3년차, 체인지업 갈고닦아 선발 3연승·3진쇼
차세대 스타로 등극…도쿄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 '청신호'

삼성라이온즈 원태인이 24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기아타이거즈와의 경기,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역투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 원태인이 24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기아타이거즈와의 경기,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역투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프로야구계에서 스타플레이어로 팬들에게 각광받을 수 있는 조건을 무엇일까. 개인 성적이 좋은 것은 물론 팀이 위기에 빠질 때마다 해결해내는 화려한 플레이, 수려한 외모도 한 몫할 수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스타플레이어라면 그의 움직임 하나 하나가 모두의 눈을 사로잡는 매력을 갖춰야 한다.

이런 스타플레이어로서 면목을 삼성라이온즈 차세대 에이스 원태인이 직접 보여줬다.

지난 24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기아타이거즈와 경기에서 선발로 나선 원태인은 6이닝 7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하며 지난 연속 10탈삼진을 잡았던 기세를 이어가 선발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동안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 모두의 눈을 사로잡은 장면이 있다.

5대1로 앞선 5회 원태인은 선두타자 박찬호의 2루타에 볼넷까지 허용 후 터커에게 우전적시타를 맞으면서 1사 주자 1, 3루 추가 실점 위기가 이어졌다.

타석에 오른건 강타자 최형우, 원태인으로선 부담이 클 수밖에 없었다.

원태인은 초구 스트라이크 및 파울로 유리한 볼카운트를 점했지만 잇따라 볼 3개를 던지며 풀카운트 싸움까지 몰렸다. 8구째 최형우가 병살타구로 이원석이 잡아 2루로 송구, 이어서 1루에서 원태인이 이닝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으면서 두 손을 불끈 쥐고 포효를 내질렀다.

어린 티를 벗어낸 '사자의 포효'였다.

이날 원태인은 7개 삼진 중 6개 삼진을 체인지업으로 잡았다. 올 시즌을 앞두고 갈고닦은 무기가 빛을 발하고 있는 것.

원태인은 선발 3연승을 올리는 동안 좋은 투구를 선보이면서 오는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원태인은 최형우와의 대결에서 "스스로 볼넷을 내주고 1실점 하긴했지만 꼭 위기를 끊고 싶었다"며 "체인지업을 잘 던졌는데 반응이 없어 역으로 직구 승부를 걸었다. 삼진을 생각했는데 운좋게 더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올 시즌 10승이 첫 번째 목표이지만 더 많은 이닝과 더 많은 퀄리티스타트를 하면서 선발의 임무를 지키고 싶다. 더불어 올림픽 대표팀 합류도 이루고 싶다"고 다시금 각오를 다졌다.

스타플레이어 반열에 오른 원태인. 그가 앞으로 던질 공 하나 하나가 주목된다.

한편, 삼성은 27일부터 홈에서 NC다이노스와 LG트윈스를 잇따라 상대한다. 현재 11승9패로 단독 3위를 달리고있는 삼성이 기세를 몰아 지난해 홈 개막전에서 스윕을 당했던 NC를 상대로 어떤 설욕전을 펼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