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레전드' 이만수. 하노이서 '베트남 축구 영웅' 박항서 재회

李, 베트남 야구協 지원 약속 받아…대표팀 선발 위해 기술고문 활동
朴 "독한 후배 위해 적극 도울 것"

베트남 하노이에서 오랜만에 재회한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오른쪽)과 베트남 축구의 국민 영웅으로 떠오른 박항서 감독. 헐크파운데이션 제공 베트남 하노이에서 오랜만에 재회한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오른쪽)과 베트남 축구의 국민 영웅으로 떠오른 박항서 감독. 헐크파운데이션 제공

베트남에서 야구 보급 프로젝트를 시작한 삼성라이온즈 레전드 포수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이 베트남 축구 대표팀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하노이에서 재회했다.

40여 년 전 한양대 축구부와 야구부 1년 선후배 관계로 인연을 맺은 이들은 베트남 축구와 야구의 발전을 위해 힘쓰는 역할을 하고 있다.

박항서 감독은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의 역대 첫 준우승을 이끌며 '축구 영웅'으로 떠올랐다.

이들은 타지에서 오랜만에 만남을 통해 각자의 스포츠 보급과 발전을 위한 이야기들을 나눴다.

이만수 이사장은 "베트남에서 오랜만에 박항서 선배를 만나니 감회가 새로웠다. 풋풋했던 대학시절 이야기를 시작으로 박 선배의 베트남에서의 여러 경험을 전해 듣는 소중한 만남이었다"며 "베트남에서 축구와 달리 야구는 아직 생소한 스포츠이다. 박항서 선배의 조언을 교훈 삼아 훗날 베트남에서도 야구가 베트남 청년들의 삶에 긍정적 영향을 주는 스포츠가 될 수 있도록 내가 주춧돌 역할을 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이만수 이사장이 진행 중이 베트남 야구 보급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10일 공식 출범한 베트남 야구 협회는 자국내 야구 보급과 홍보를 위해 범국가적 지원을 약속받았다.

이 이사장은 앞으로도 야구 인프라 구축을 위한 후원사 미팅, 베트남 한국대사배 야구대회, 현지 방송국과 연계 된 야구채널 편성, 대표팀 선발 등을 위해 베트남 야구협회 외국인 기술고문 자격으로 활동 할 예정이다.

이만수와 박항서 이만수와 박항서

박항서 감독은 "이만수 전 감독이 베트남에서 야구를 보급한다는 얘기를 듣고 솔직히 깜짝 놀랐다. 낯선 나라에서 인프라가 갖춰지지 않은 스포츠를 외국인 위치에서 보급하는 게 사실 무모한 도전이기 때문이다"며 "그러나 대학시절 독하게 훈련했던 정신력으로 유명했던 후배이기에 기대가 되기도 한다. 비록 종목은 다르지만 도울 수 있는 것은 협력해서 도울 예정이다"고 화답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