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모리뉴 감독 경질…손흥민 "죄송하고 감사해요"

우리나라 축구선수 손흥민(29·토트넘)이 소속팀 감독 조제 모리뉴가 경질된 것에 대한 자신의 심경을 SNS를 통해 드러냈다. 손흥민 인스타그램 갈무리 우리나라 축구선수 손흥민(29·토트넘)이 소속팀 감독 조제 모리뉴가 경질된 것에 대한 자신의 심경을 SNS를 통해 드러냈다. 손흥민 인스타그램 갈무리

손흥민(29·토트넘)이 소속팀 감독 조제 모리뉴가 경질된 것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SNS를 통해 전했다.

19일(현지시간) 손흥민은 자신의 소셜 미디어 계정에 지난 경기에서 찍힌 모리뉴 감독과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그는 사진과 함께 "내 기분을 어떤 말로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당신과 함께 일해서 기뻤다"며 "일이 잘 풀리지 않아서 죄송하고, 함께 한 시간에 진심으로 감사하다. 미래에 행운이 있으시길 빈다"고 게시글을 작성했다.

토트넘 구단은 19일 조제 모리뉴 감독과 주앙 사크라멘투, 누누 산투스, 카를로스 랄린, 조반니 체라 등 코치진의 경질을 발표했다. 모리뉴 감독이 2019년 11월 토트넘의 자리에 앉은 지 1년 5개월 만이었다.

모리뉴가 감독으로 활동하던 시절 토트넘은 프리미어리그(EPL) 7위(승점 50)에 머물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이 사실상 어려워지고, 유로파리그 16강에서 디나모 자그레브(크로아티아)에 져 탈락하는 등의 성적 부진을 겪었다.

손흥민과 함께 공격수 듀오로 꼽히는 해리 케인도 "보스, 모든 것에 감사했다. 함께 일할 수 있어서 기뻤다"면서 "다음 챕터에도 모든 것이 잘 되시길 빈다"는 글을 본인의 소셜 미디어에 게시글로 남겼다.

이에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과 케인에 이은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루카스 모라, 벤 데이비스, 에릭 다이어 등의 선수들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작별 인사를 스토리를 통해 공유하며 추억을 되새겼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