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 FA컵 제주 꺾고 4라운드 진출

이근호 결승골 1대0 승리…하부리그 상위리그팀 격파 잇따라

김천상무 이근호가 14일 열린 제주와의 FA컵 3라운드에서 결승골을 넣고 있다. 김천상무 제공 김천상무 이근호가 14일 열린 제주와의 FA컵 3라운드에서 결승골을 넣고 있다. 김천상무 제공

K리그2 김천상무가 K리그1 제주유나이티드를 꺾고 FA컵 4라운드에 진출했다. 김천의 다음 상대는 성남FC다.

김천은 14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제주와의 경기에서 이근호의 결승골로 1대0으로 승리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보낸 김천은 후반들어 주도권을 잡으며 제주를 압박했고, 후반 30분 정재희의 패스를 받은 이근호가 문전에서 슈팅으로 제주의 골망을 갈랐다. 득점 이후에도 김천은 추가골을 위해 계속해서 공격을 이어갔지만 추가 득점을 이끌어내지는 못했다.

김천은 연고지 이전으로 K리그2로 자동 강등 이후 처음으로 맞붙은 K리그1 제주에 승리를 따내면서 녹슬지 않은 실력을 과시했다.

FA컵 3라운드에서는 하위 리그 팀이 상위 리그 팀을 격파하는 이변이 잇따랐다.

준프로 리그인 K3리그 소속 부산교통공사는 K리그1 광주FC와 연장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고 2대2로 승부를 가리지 못해 들어간 승부차기에서 5대3으로 승리, 파란을 연출했다.

K리그2 1위 팀인 서울이랜드FC도 K리그1 FC서울을 1대0으로 꺾으며 '서울 더비'서 승리를 챙겼다. 또한 2부 소속 FC안양은 1부 인천유나이티드를 3대0으로 이겼고 2부 전남 드래곤즈도 1부 수원FC를 승부차기(5대4)로 꺾었다.

K리그1 강원FC는 3부 리그 청주FC를 상대로 추가시간 얻어낸 결승골로 힘겹게 이겨 겨우 체면을 세웠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