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 14일 K리그1 제주 상대로 FA컵 본격 시동

K리그2 자동 강등 이후 첫 K리그1팀 상대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이 14일 제주유나이티드를 상대로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에 나선다.

김천상무의 K리그2 자동 강등 이후 처음으로 K리그1 팀과의 맞대결. 오후 7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경기를 앞두고 김태완 상무 감독은 "FA컵을 통해 리그 미 출전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하고자 한다. 제 컨디션을 찾아가는 선수들을 중심으로 해 부상 회복 선수들에 대한 평가의 기회로 삼고자 한다"고 했다.

김천은 지난 10일 부천과 K리그2 홈경기서 극장골로 낸 신바람을 FA컵에서도 이어간다는 각오다.

김천은 지난달 28일, 평택시티즌FC와 FA컵 2라운드에서 8대0으로 대승을 거두며 3라운드에 진출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