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패럴림픽 테스트 이벤트, 5월엔 관중 앞에서 진행

올해 7∼8월에 차례로 개막하는 도쿄하계올림픽과 도쿄하계패럴림픽의 테스트 이벤트가 곧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올림픽 관련 소식을 전하는 온라인 매체 인사이드더게임즈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외국 선수들을 초청하고 일본 관중 앞에서 테스트 이벤트를 5월에 개최하기를 기대한다고 30일 전했다.

종목별로 열리는 테스트 이벤트는 실제 올림픽과 패럴림픽 경기장에서 열린다.

조직위는 대회 준비 상황을 점검할 수 있고, 선수들은 현장 분위기에 적응할 수 있어 테스트 이벤트를 중요하게 여긴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020년 3월 6∼8일 열린 스포츠클라이밍 대회가 마지막 테스트 이벤트였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 홈페이지를 보면, 조직위는 4월 3∼4일 휠체어 럭비를 시작으로 5월 17∼21일 사격 대회까지 18차례 테스트 이벤트를 개최한다.

17개 대회는 도쿄에서 열리고, 5월 5일 마라톤 대회만 홋카이도 삿포로에서 치러진다.

4월엔 수구, 수영 다이빙, 럭비 등이 열리고, 5월에는 배구, 아티스틱 수영, 체조, 육상 등이 배턴을 받는다.

특히 5월 9일 도쿄 신국립경기장에서 열리는 육상대회는 외국 초청 선수와 관중이 모두 참여한 형태로 진행된다.

도쿄조직위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올림픽·패럴림픽에 해외 관중의 입장을 불허하고 일본에 거주하는 관중만 받기로 했다.

도쿄올림픽은 7월 23일, 도쿄패럴림픽은 8월 24일 각각 막을 올린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