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번째 우승' 노리는 박인비…올해 첫 대회 1R 6언더파 선두

김효주 2위, 전인지도 공동 3위…한국 선수 상위권 포진

박인비가 26일 열린 LPGA투어 기아클래식 1라운드 10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인비가 26일 열린 LPGA투어 기아클래식 1라운드 10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인비가 올 시즌 첫 출전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 첫 라운드를 1위로 마치며 통산 21번째 우승의 첫 걸음을 성공적으로 뗐다.

박인비는 2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의 아비아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기아클래식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잡아 단독 선두에 올랐다.

지난해 2월 호주 여자오픈에서 통산 20승 고지에 오른 이후 2차례 준우승 등 21번째 우승을 미뤄왔던 박인비는 올해 초반에 치러진 3차례 대회를 모두 건너뛰고 기아클래식을 정조준해왔다. 이 대회는 박인비의 이번 시즌 처음 출전하는 대회다.

8번 홀까지 1타밖에 줄이지 못했던 박인비는 9번 홀부터 10개 홀에서 5개의 버디를 쓸어 담아 단숨에 리더보드 맨 윗줄을 점령했다. 그린 적중률이 83.3%에 이르렀고, 그린에서도 27개의 퍼트로 깔끔한 플레이를 펼쳤다.

1년 4개월 만에 LPGA투어 대회에 나선 김효주는 5언더파 67타로 박인비에 한 타 뒤진 2위에 랭크했다. 앞서 열린 세 번의 대회에서 모두 10위권 이내에 이름을 올린 전인지는 조피아 포포프(독일), 멜 리드, 스테파니 메도우(잉글랜드) 등과 함께 4언더파 68타를 기록, 공동 3위군에 이름을 올렸다.

양희영이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고,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허미정, 신지은 등과 함께 1언더파 71타로 무난하게 출발했다. 김세영은 이븐파였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