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핸드볼 대표팀, 진천선수촌 입촌…올림픽 메달 담금질 시작

핸드볼 사상 최초로 올림픽 본선 10회 연속 진출의 금자탑을 세운 여자 국가대표팀이 충북 진천선수촌에 입촌했다.

대한핸드볼협회는 19일 "여자 대표팀은 18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아 오늘부터 진천선수촌에서 본격적인 훈련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강재원 감독이 지휘하는 여자 대표팀은 최근 유럽 리그에서 활약한 류은희(부산시설공단)를 비롯해 2020-2021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강경민(광주도시공사), SK로 이적한 최수민, 대구시청 소속의 조하랑과 정유라 등 20명으로 구성됐다.

여자 대표팀은 5월 중 유럽 전지 훈련을 계획하고 있으며 6월 외국팀을 국내로 불러 평가전을 치른 뒤 7월 올림픽에 나설 최종 명단을 확정한다.

올림픽 최종 명단은 엔트리 14명에 부상 대비 대체 선수 1명까지 총 15명으로 구성된다.

한국 여자 핸드볼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동메달 이후 2012년 런던에서 4위에 올랐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는 조별리그 통과에 실패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