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간판' 심석희, 회장배 대회 2관왕…1,000m도 우승

19일 의정부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36회 회장배 전국남녀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대회 여자 일반부 1,000m 결승전에서 서울시청 심석희가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의정부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36회 회장배 전국남녀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대회 여자 일반부 1,000m 결승전에서 서울시청 심석희가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심석희(서울시청)가 올해 처음으로 열린 국내대회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

심석희는 19일 의정부 실내 빙상장에서 열린 제36회 회장배 전국 남녀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대회 여자 일반부 1,000m 결승에서 1분30초514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약 4개월 만에 열린 실전 대회지만, 심석희는 물오른 기량을 자랑하며 전날 1,500m에 이어 이날까지 두 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첫 바퀴부터 선두로 치고 나선 그는 요령 있게 다른 선수들을 견제하며 자리를 내주지 않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소연(스포츠토토·1분30초749)이 2위로 뒤따랐다.

1,500m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실격 처리돼 아쉬움을 삼킨 최민정(성남시청)은 이날 1분31초037로 3위를 기록했다.

남자 일반부 1,000m 결승에서는 박지원(서울시청)이 1분27초365로 우승했고, 김동욱(스포츠토토빙상단·1분27초402)과 이성훈(성남시청·1분27초566)이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