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스틸러스, 2년 만에 중앙 공격수 타쉬 영입

일류첸코 빈자리 메꿔, 타겟 스트라이커 역할 수행할 것

포항스틸러스가 5일 중앙 공격수 보리스 보리소프 타쉬(오른쪽)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포항스틸러스 제공 포항스틸러스가 5일 중앙 공격수 보리스 보리소프 타쉬(오른쪽)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포항스틸러스 제공

포항스틸러스가 5일 중앙 공격수 보리스 보리소프 타쉬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타쉬는 등번호 7번을 달았다.

타쉬는 191㎝, 90㎏이라는 뛰어난 신체조건을 활용해 타겟 스트라이커 역할을 훌륭히 수행해 줄 것으로 기대 받고 있다. 정적인 플레이뿐만 아니라 공간을 활용한 공격 능력도 뛰어나다는 평가다. 동료를 활용한 연계 플레이에도 장점이 있다.

불가리아, 우크라이나 이중국적을 보유한 타쉬는 2014년부터 주로 독일 리그에서 활약해 왔다. 또한 우크라이나 U17부터 U21까지 각급 연령별 대표로 총 45경기에 나서 6득점을 기록한 바 있다.

앞서 포항은 지난 2019년 여름 이적시장에서 타쉬의 영입을 타진한 바 있다. 당시에는 협상이 불발됐고 이에 대체자로 영입했던 선수가 당시 독일 뒤스부르크에서 타쉬와 한솥밥을 먹고 있던 일류첸코였다. 포항은 2년만에 타쉬 영입에 성공하며 일류첸코가 떠난 빈자리를 메꾸게 됐다.

 

지난 4일 자가격리를 마치고 5일 오전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타쉬는 곧장 송라 클럽하우스로 합류, 훈련을 통해 실전감각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