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MLB 시범경기 '총알같았던' 첫 안타…"매우 좋은 출발"

현지 매체 긍정적 반응 줄이어

2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대 시카고 컵스의 시범경기. 3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김하성은 2타수 1안타를 기록, 빅리그 시범경기에서 첫 안타를 올렸다. 연합뉴스 2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대 시카고 컵스의 시범경기. 3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김하성은 2타수 1안타를 기록, 빅리그 시범경기에서 첫 안타를 올렸다.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입성한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빅리그 시범경기에서 첫 안타를 쳐냈다. 두 번째 시범경기만에 손 맛을 본 김하성에 대해 현지 매체들의 긍정적 반응도 이어졌다.

김하성은 2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시범경기에 3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를 기록한 뒤 5회에 교체됐다.

4회말, 선두 타자로 나선 김하성은 상대 투수 렉스 브라더스를 상대로 깨끗한 좌전 안타를 기록하며 1루를 밟았다.

김하성은 지난 1일 시애틀 매리너스와 시범경기에 7번 지명타자로 처음 출전해 2타수 무안타를 기록한 바 있다.

MLB닷컴은 "김하성이 시범경기 첫 안타를 4타석 만에 생산했다"며 "앞선 세 타석에선 모두 외야에 타구를 날려 아웃됐는데, 특히 1일 시애틀 매리너스전 첫 타구는 바람이 없었다면 홈런으로 연결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제이스 팅글러 샌디에이고 감독은 "김하성이 시범경기 4차례 타석에서 4개의 총알 타구를 만들었다"며 "매우 좋은 출발 모습"이라고 칭찬했다.

샌디에이고 유니온 트리뷴은 "한국에서 주전 유격수로 뛰던 김하성은 이날 자신의 원래 포지션을 맡았다"며 "샌디에이고에선 2루수를 중심으로 다양한 역할을 맡을 것으로 기대되는데, 이날 첫 안타를 기록하며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소개했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2021 대담한 예측'이라는 기사를 통해 "김하성이 20홈런-20도루 기록을 세우며 신인왕에 선정되는 등 샌디에이고에서 맹활약을 펼칠지도 모른다"며 새 시즌 전망을 예상하면서 김하성을 내셔널리그 신인왕 후보로 꼽았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