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SK 와이번스"···5일 마지막 청백전 생중계 후 유니폼 반납

3월 5일 '굿바이 와이번스 데이'를 통해 SK와이번스 구단이 팬들과 작별인사를 한다. SK 와이번스 구단 제공 3월 5일 '굿바이 와이번스 데이'를 통해 SK와이번스 구단이 팬들과 작별인사를 한다. SK 와이번스 구단 제공

신세계그룹 이마트로 매각된 프로야구 KBO리그 SK 와이번스 구단이 팬들과 추억을 기념하기 위한 마지막 행사를 진행한다.

SK 구단은 25일 "다음 달 5일 제주도 서귀포시 강창학야구장에서 열리는 청백전에서 선수들이 마지막으로 SK 유니폼을 입고 뛰게 될 것"이라며 "경기 후 김원형 감독과 주장 이재원이 SK 유니폼을 반납하고 선수단 전원이 대표 응원가 '연안부두'를 합창하는 '굿바이 세리머니'를 펼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구단은 팬들에게 추억을 기념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온라인 이벤트도 펼치기로 했다.

선수들이 SK 유니폼을 입고 뛰는 마지막 경기는 구단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생중계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