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받은 야구선수 "허위사실 유포 시 법적 대응"

학교폭력 의혹을 받았던 한화이글스 소속 A선수가 법무법인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이 허위라며 입장문을 발표했다.

A선수를 대리하는 법무법인 린은 24일 입장문을 통해 "자신의 SNS를 통해 학교폭력의 피해자라고 밝힌 B씨의 주장은 실체적 사실과 괴리가 상당하다"며 "A선수는 초등학교 4학년이던 2010년 9월 야구부 활동을 위해 해당 학교로 전학을 갔고, B씨와 불과 3개월여의 기간만 같은 반이었다. 5~6학년 때는 같은 반도 아니었을뿐더러 야구부 훈련으로 인해 일반 학생과 접촉하는 시간은 매우 제한적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A선수는 B씨와 같은 반이었다는 사실도 최근 B씨의 허위사실 폭로로 인해 알게됐다"며 "4학년 때 담임선생님과 통화를 통해 B씨가 주장하는 행위가 전혀 없었다는 사실을 확인받았다"고 덧붙였다.

법무법인 린측은 관련 자료를 확보해 법률적 검토를 마쳤으며 계속된 허위사실 유포에 관해서는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