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절대 강자 없다…올시즌 1위팀, 9번 바뀌었다

맨시티, 웨스트브롬에 5대0 승…맨유 제치고 순위표 맨 위 올라
절대 강자 없이 계속 순위 변화

EPL 맨체스터시티가 27일 영국 웨스트 브로미치의 호손스 경기장에서 열린 2020-2021시즌 EPL 웨스트 브로미치 앨비언(웨스트브롬)과의 원정 경기에서 5대0으로 대승하면서 올시즌 첫 리그 선두에 올랐다. 맨시티는 리그 진행 중 선두에 오른 9번째 팀으로 EPL 역사상 한 시즌 가장 많은 팀이 선두를 차지한 새 기록을 썼다. 연합뉴스 EPL 맨체스터시티가 27일 영국 웨스트 브로미치의 호손스 경기장에서 열린 2020-2021시즌 EPL 웨스트 브로미치 앨비언(웨스트브롬)과의 원정 경기에서 5대0으로 대승하면서 올시즌 첫 리그 선두에 올랐다. 맨시티는 리그 진행 중 선두에 오른 9번째 팀으로 EPL 역사상 한 시즌 가장 많은 팀이 선두를 차지한 새 기록을 썼다. 연합뉴스

'자고 나면 1위가 바뀐다.'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이야기다.

27일 맨체스터시티(맨시티)가 EPL 웨스트 브로미치 앨비언(웨스트브롬)을 5대0으로 대파하고 시즌 처음으로 순위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승리로 맨시티는 최근 정규리그 7연승을 포함한 공식경기 11연승의 상승세에 힘입어 시즌 승점을 41(12승 5무 2패)로 늘려 승점 40(12승 4무 3패)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제쳤다.

맨시티는 이로써 이번 시즌 9번째 1위에 오른 팀이 됐다. 이는 리그 신기록.

EPL에 따르면 1998-1999시즌, 2001-2002시즌, 2002-2003시즌, 2007-2008시즌에 각기 다른 8개 팀이 1위를 차지한 적이 있지만 이를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시즌 일정을 절반가량 소화한 상태여서 앞으로도 1위 쟁탈전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고 이 기록도 새롭게 쓰여질 가능성이 크다.

그만큼 이번 시즌, 절대 강자없이 치열한 1위 싸움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가장 먼저 1위에 오른 건 아스널로 지난해 9월 새 시즌을 시작하면였다. 그리고 10월에는 리버풀, 11월 사우샘프턴과 토트넘, 12월에는 첼시가 1위 자리를 꿰찼다.

새해 들어서는 맨유가 치고 나왔으나 얼마 못가 맨시티에게 자리를 내줬다.

27일 현재 이번 시즌 EPL 10위 내 팀 중 1위의 맛을 못 본건 4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9위 애스턴 빌라뿐이다.

현재까지 올 시즌 1위 손바뀜 수로만 따졌을 때는 모두 18번이었고 레스터시티가 4번으로 가장 많다. 레스터시티는 맨시티에 승점 3점 뒤진 3위를 달리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