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 권경원 "새 연고지서, K리그1 가고 싶다"

"원팀이 돼 승격 최선 다 할 것"

권경원은 새연고지 김천에서 재승격 도전에 나서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천상무 제공 권경원은 새연고지 김천에서 재승격 도전에 나서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천상무 제공

지난해 상주상무 주장을 맡아 팀의 K리그1 역대 최고 성적을 이끌며 K리그1 베스트11에 뽑인 권경원이 새로운 연고지 경북 김천에서 맞이할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권경원은 21일 구단을 통해 "방역수칙을 잘 지키며 즐겁게 훈련하고 있다. 코치진과 원팀이 돼 강한 김천상무를 만들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국군체육부대 상무 축구단은 지난해를 끝으로 경북 상주와의 연고지 계약이 끝나면서 김천에 새 둥지를 틀고 '김천상무FC'라는 이름으로 재탄생했다.

지난 시즌 K리그1 4위라는 호성적을 거뒀으나 연고지 이전에 따라 2021시즌은 2부리그로 돌아가 다시 승격을 향한 치열한 경쟁에 뛰어든다.

다음 달 초 확정될 신병 선수들은 김천의 재승격 도전에 큰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정승현(울산), 구성윤(대구), 조규성(전북) 등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서류 전형을 통과한 뒤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권경원은 "상무는 누구나 올 수 있지만, 아무나 올 수 있는 곳도 아니다. 들어올 모든 선수가 기대된다"며 "우리는 첫 경기만 보고 준비하고 있고 그 다음 두 번째 경기에 집중하고 매 경기 성실하게 준비해 시즌을 치러나가는 게 가장 큰 목표다"고 시즌 각오를 다졌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