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축구협회장 '3선 도전'…후보등록의사표명서 제출

정몽규 회장, 1일 후보등록의사표명서 제출…내년 1월 6일 선거

정몽규(58) 대한축구협회장이 3선에 도전한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일 "정몽규 회장이 오늘 후보등록의사표명서를 협회 사무국에 제출했다"라며 "전달된 문서는 2일 자로 공식 접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정 회장이 오늘 임원회의를 마지막으로 내일부터 후보등록의사표명서 제출에 따라 직무정지 상태에 들어간다"라며 "부회장 가운데 가장 연장자인 조병득 부회장이 당분간 회장 직무대행을 맡는다"고 설명했다.

정 회장이 가장 먼저 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축구협회는 다른 출마자들의 후보등록의사표명서를 오는 7일까지 접수할 예정이다.

축구협회는 7일 이사회를 열어 선거관리위원회(외부인사 5명, 축구협회 인사 2명)를 구성한다.

선관위원장은 외부 인사가 맡아야 하는 가운데 7일 이사회를 마치면 선거 일정도 공고된다.

후보자 등록일은 21∼23일 가운데 하루로 정해질 예정이다. 축구협회장 선거는 내년 1월 6일이다.

축구협회장 선거는 대의원, 대학리그·K리그·실업축구·WK리그·동호인 선수, 지도자, 심판 등 축구인 200명의 투표로 치러진다. 선거인단은 2016년 선거 때보다 94명 늘어났다.

제53대 회장 선거까지는 단독 입후보라도 선거를 치렀지만 최근 대한체육회 선거 규정 개정에 따라 입후보자가 1명이면 선거 없이 선관위 심사를 통해 당선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정 회장은 2013년 1월 제52대 축구협회장 선거에서 경선을 거쳐 처음 당선됐고, 2016년 7월 치러진 제53대 축구협회장 선거에 단독 출마해 투표에 참석한 대의원 만장일치로 연임에 성공했다.

정 회장은 두 번째 임기를 앞두고 ▷승강제 실현을 위한 디비전 시스템 구축 ▷제2 트레이닝센터 등 인프라 확충 ▷국제 경쟁력 강화 ▷고품격 축구 문화 조성 ▷KFA 브랜드 파워 강화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 가운데 '승강제 실현을 위한 디비전 시스템' 구축은 지난해 10월 세미프로인 K3리그부터 지난 5월 아마추어리그인 K7까지 출범했고, '제2 트레이닝센터 등 인프라 확충'은 충남 천안에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를 짓기로 하면서 실천에 옮겨졌다.

특히 정 회장은 2018년 7월 유소년 축구 발전과 국가대표팀 감독의 연봉 등에 써달라며 40억원을 기부했고, 재임 기간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우승,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우승 등의 성과를 냈다.

대한체육회 규정에 따르면 회원종목단체 임원은 한 차례 연임만 가능하지만 재정 기여, 주요 국제대회 성적, 단체평가 등 기여도가 명확하면 3번째 임기에 도전할 수 있도록 예외 조항을 뒀다.

정 회장은 지난달 28일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로부터 3선 도전을 허락받아 선거에 나서게 됐다.

축구계 관계자는 "정 회장이 3선 도전을 놓고 오랫동안 고민했다. 지난 주말에야 후보등록의사표명서 준비를 결정했다"라며 "정 회장은 그동안 축구협회를 잘 이끌 후보가 나오면 3선에 나서지 않겠다는 생각을 공공연하게 말해왔다. 그동안 출마를 고민하다가 주변의 출마 설득을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정 회장이 가장 먼저 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대항마'로 나설 후보군이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여서 제54대 축구협회장 선거는 정 회장의 단독 출마로 치러질 공산이 커졌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