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야구 못 가도" 삼성, 두산 잡고 자신감 찾는다

24~25일 서울 잠실 원정 2연전, 삼성은 5년만에 두산전 우위 점할까
지난해까지 4시즌 동안 두산에 16승 47패 1무 약세
올해는 7승 6패 1무로 앞서

2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NC의 경기에서 삼성 김지찬이 홈 베이스를 밟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2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NC의 경기에서 삼성 김지찬이 홈 베이스를 밟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가 5위권 싸움이 한창인 두산베어스를 끌어내리고 올시즌 상대 전적 우위를 점할 수 있을까.

2020 KBO리그가 종반으로 접어들면서 포스트시즌 진출권을 둔 중·상위권 팀들의 싸움이 한층 더 치열해지고 있다. 현재 순위 싸움에서 1~4위에 올라있는 NC다이노스, 키움히어로즈, LG트윈스, kt위즈가 우위를 선점하며 무난히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5위권 한자리를 두고 두산, 기아타이거즈, 롯데자이언츠의 경쟁이 불타오르고 있다.

삼성은 24~25일 두산과 2연전을 통해 올시즌 두산의 발목을 잡고, 5년만에 상대 전적 우위를 가져올 수 있을지가 주목된다.

삼성은 2015시즌 두산에 11승5패로 상대 전적에 앞선 이후 2016~2019시즌 4시즌동안 16승 47패 1무로 약세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올시즌 23일까지 삼성은 두산에 7승 6패 1무로 한발 앞서고 있다. 이번 2연전에서 삼성이 1승만 더 올리면 두산에 상대 전적 우위를 점할 수 있다.

양팀 모두 연패로 부진한 상태, 두산은 5위 자리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더이상 패가 허용되지 않는다. 삼성 역시 5위권 싸움에 멀어져있지만 손 놓고 당할 수만은 없다.

과거 리그를 호령하던 삼성이 상위권 팀 발목만 잡는 처지가 됐지만 팀 재건과 앞으로 미래를 봤을때 남은 한경기, 한경기 내용이 중요한 상황이다.

그나마 타격 컨디션이 오르고 있는 김동엽을 필두로 최근 경기까지 부진에 빠졌다가 23일 NC전에서 4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2득점으로 활약을 펼친 다니엘 팔카 역시 타격감이 조금씩 오르고 있다.

박해민과 김상수로 이어지는 테이블 세터는 자리를 잡은 모양새다. 여기에 유격수 역할로 강한울이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재건을 위한 발판 마련에 앞으로 삼성의 승수 쌓기가 중요하다. 선수들과 팀의 자신감 회복을 위해서도 두산과의 경기는 놓칠 수 없는 싸움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