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투어 대만 대회도 취소…아시아 스윙 절반 사라져

아시아 지역 개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가 2개째 취소됐다.

LPGA투어는 14일 "10월 29일∼11월 1일 대만에서 개최하려던 스윙잉 스커츠 LPGA를 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방역 대책이 만만치 않은 데다 국가 간 이동 제한이 여전해 도저히 대회를 치를 수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LPGA투어는 이틀 전 중국에서 열려던 뷰익 LPGA 상하이도 코로나19 여파로 취소했다.

이에 따라 이번 가을 아시아 지역에서 열려던 아시안 스윙 4개 대회 가운데 절반이 없어졌다.

10월 22일부터 부산에서 열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과 2주 뒤 일본에서 열릴 토토 재팬 클래식 역시 개최 여부가 불투명하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