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발한 출루에도…' 삼성, 두산에 2대5로 져

주중 3연전 1승1패1무… 득점 기회 살리지 못해 패배

삼성라이온즈 이원석이 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베어스와의 경기에서 5회 초 스윙을 하다 공에 맞은 후 고통을 호소하며 교체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 이원석이 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베어스와의 경기에서 5회 초 스윙을 하다 공에 맞은 후 고통을 호소하며 교체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가 두산베어스와 주중 3연전을 1승1패1무를 기록하고 돌아섰다.

삼성은 전날 경기와 마찬가지로 활발한 출루로 득점 기회를 자주 잡았지만 기회를 제대로 살리진 못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주중 원정 3차전에서 삼성은 2대5로 졌다.

이날 경기 전 김헌곤이 1군에 콜업되고 양우현이 말소됐다. 삼성 선발 라인업은 박해민(중견수)-박승규(우익수)-구자욱(좌익수)-이원석(1루수)-강민호(포수)-김동엽(지명타자)-김호재(3루수)-김지찬(2루수)-박계범(유격수)로 구성됐다.

선발투수로 벤 라이블리가 마운드에 올랐다. 1회 초 선제점은 삼성이 가져왔다. 선두타자 박해민이 좌익수 왼쪽 안타로 출루한 뒤 박승규의 연속 안타가 나오면서 무사 주자 1, 3루 득점기회를 잡았다. 여기에 구자욱이 땅볼을 쳐내면서 박해민이 홈인해 득점했다.

하지만 1회 말, 두산은 라이블리가 연속 볼넷을 내주는 등 흔들린 투구를 놓치지않고 4점을 내면서 앞서갔다. 라이블리는 두산 선두타자 박건우에게 2루타를 맞은 뒤 정수빈을 뜬공으로 아웃시켰지만 두 타자 연속 볼넷을 내주면서 1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두산은 김재호의 적시타 이후 박세혁이 밀어내기 볼넷으로 점수를 냈고 김인태의 2타점 적시타까지 더해졌다.

삼성은 4회 초, 김지찬이 1루수 앞 땅볼로 출루한 뒤 2루까지 훔쳤고 박계범의 적시타가 더해져 1점을 더 따라붙였다. 라이블리는 1회 점수를 내준 뒤에는 더이상의 실점은 허용치 않으면서 5.1이닝 5피안타 4볼넷 5탈삼진 4실점을 기록하고 김윤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두산은 7회 말, 최주환의 3루타가 터지면서 1점을 더 달아났다. 삼성은 점수차를 더 좁히지 못한 채 경기가 마무리됐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