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체육회장들, 자리뜨고 불참하고…

대한체육회, 4일 최숙현 사태 후 인권교육…대구·경북 체육 지도자 203명 대상
실업팀 지도자 대구 71, 경북 132명 참석…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끝까지 강의 들어 눈길

대한체육회가 4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대구경북 체육 실업팀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인권 교육을 하고 있다. 대한체육회가 4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대구경북 체육 실업팀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인권 교육을 하고 있다.

대한체육회가 4일 오후 1시 30분부터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대구·경북 체육 실업팀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인권 교육을 했다.

이날 행사에는 대구 71명, 경북 132명 등 203명의 지역 체육 실업팀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교육은 동영상 시청 및 추모, 대한체육회 최종덕 국민감사단장·신치용 선수촌장·정성숙 선수촌 부촌장의 강의로 진행됐고 참석자들은 스포츠인권 선서를 했다.

대한체육회는 고 최숙현 선수 사태 등으로 스포츠계 인권문제가 대두됨에 따라 인권 특별교육을 마련해 시행 중이다. 지난달 28일 국가대표 및 후보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먼저 교육을 했고, 17개 시·도체육회 대상으로는 이날 첫 번째 교육이 실시됐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최근 잇따라 터지는 스포츠폭력 등 인권침해의 심각성을 의식한 듯 이날 2시간 30분 동안 진행된 교육을 맨 앞자리에서 끝까지 듣는 모습을 보였다. 박영기 대구시체육회장은 행사 참석 뒤 일찍 자리를 떠났고, 김하영 경상북도체육회장은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