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라이온즈, 키움에 루징시리즈 2대4로 져

삼성, 선제점 냈지만 치열한 공방 끝에 패배

삼성라이온즈 주장 박해민이 9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와 3차전 경기에서 도루 아웃을 당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 주장 박해민이 9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와 3차전 경기에서 도루 아웃을 당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가 키움히어로즈에 올시즌 첫 루징시리즈를 당했다.

9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 주중 3차전에서 삼성은 2대4로 패배했다.

이날 삼성은 장필준과 원태인의 휴식을 위해 1군에서 말소하고 최지광과 이재익을 콜업했다.

삼성의 선발 라인업은 김상수(2루수)-구자욱(지명타자)-김동엽(좌익수)-이원석(3루수)-이학주(유격수)-최영진(1루수)-강민호(포수)-박승규(우익수)-박해민(중견수)로 구성됐다. 선발투수는 백정현이 나서 키움의 선발 요키시와 맞대결을 펼쳤다.

선제점은 삼성이 올렸다. 1회 초, 구자욱의 출루 후 이학주의 적시타로 1점을 먼저 올렸다. 키움은 2회 말 백정현의 폭투로 1점을 따라갔다.

삼성은 5회 초, 최근 물오른 김상수가 한 방을 해결 하면서 1점을 올렸지만 키움이 5회 말 연속 안타 행진으로 3점을 올리면서 차이를 벌렸다. 키움은 선두타자 전병우가 2루타를 쳐낸 뒤 박준태의 안타가 이어졌고 서건창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했다. 이후 이정후의 3루타가 터졌고 박병호의 적시타로 점수를 더 추가했다.

이후 양팀 모두 더이상 점수를 내지 못하면서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