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 코로나19 우려에 여름 초·중등 전국대회 취소

대한축구협회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올해 여름 예정된 초·중등 전국대회를 취소하기로 했다.

축구협회는 이를 포함한 여름 전국대회 일정 조정안을 1일 발표했다.

앞서 협회는 7월 일정을 9월로 미루는 등 고등부 관련 대책을 지난달 23일 내놓은 바 있다.

이번엔 초·중·대학·여자부의 여름 전국대회 관련 사항을 결정하고, 고등부 일정은 구체화했다.

일단 초·중등 전국대회는 전면 취소됐다. 대회보다 위험 요소가 적은 리그 경기로 팀과 선수들의 어려움을 최소화한다는 게 협회의 방침이다.

아울러 여자연맹과 풋살연맹의 12세 이하(U-12), 15세 이하(U-15) 전국대회는 협회의 승인이 있기 전까지는 열지 않기로 했다.

대학부는 8월 추계연맹전이 예정돼있는데, 코로나19 방역 지침 등 협회의 개최요구 조건을 모두 충족하면 열 수 있다.

고등부 전국대회는 8월 초와 9월 초로 나뉘어 열어 9월 10일 마무리하도록 했다.

8월 2∼13일 사이에 추계 한국고등학교연맹전, 청룡기 전국고등학교대회 등이 열리고, 8월 30일∼9월 10일 사이 대통령금배 전국고등학교대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고등학교대회 등이 개최된다. 각 팀은 8월과 9월 1개씩 출전할 수 있다.

협회는 "9월 고등부 대회의 경우 9월 23일 예정된 대학 수시전형에 실적이 반영되게 하고자 초순 개최를 결정했다. 8월 일정은 애초 8월 중순 치르려 했으나 9월 대회와의 사이에 휴식기를 두고자 앞당겼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