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시즌 개막 5월 초, 연습경기 21일부터"

'초반 무관중'→'제한적 입장' 검토…선수단 마스크 착용 지침 등 정해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열린 KBO 긴급실행위원회에서 류대환 KBO 사무총장과 각 구단 단장들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열린 KBO 긴급실행위원회에서 류대환 KBO 사무총장과 각 구단 단장들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야구 팬들이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팀간 경기가 곧 진행될 전망이다.

KBO는 예정대로 오는 21일부터 팀간 연습경기를 시작하기로 결정했다.

KBO는 7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실행위원회를 열고 "앞으로 2주간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추세 등 사회적 분위기를 살펴본 뒤 21일부터 팀간 연습경기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KBO는 연습경기 진행 시 당일 이동을 원칙으로 하고 정규시즌 개막일이 확정될 경우 개막 사흘 전에는 연습경기를 종료하기로 하는 등 세부안도 정했다. 또 선수단은 그라운드와 덕아웃을 제외한 모든 구역에서는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하고 심판위원과 기록위원의 경우 구장 이동을 최소화하는 방안 등도 논의했다. 이와 함께 KBO는 처음에는 무관중 경기를 실시할 수 있고, 코로나19가 잠잠해질 경우 총 관중 수를 제한해 관중간 거리를 두는 '제한적 관중 입장' 등 관중을 순차적으로 늘려가는 방안 을 고려 중이다.

시즌 개막은 5월 초로 가닥을 잡고 있다.

KBO는 지난달 31일 실행위원회에서 당초 이날로 예정됐던 팀간 연습경기 허용 일자를 21일로 연기했으며 이에 맞춰 시즌 개막도 4월 20일 이후에서 4월말~5월초로 미룬 바 있다.

KBO는 여러 가지 상황을 종합한 결과 연습경기는 예정대로 실시하지만 시즌 개막일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KBO는 "리그 개막 이후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여러 지침을 세분화해 대응 매뉴얼에 추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