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FA컵·K3·K4리그 줄줄이 연기

아마추어와 프로를 통틀어 최고의 축구팀을 가리는 대한축구협회(FA)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결국 무릎을 꿇었다.

대한축구협회는 24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협회가 주관하는 FA컵과 세미프로 K3, K4리그 일정을 연기한다. 연기된 일정은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지켜보며 조정해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FA컵은 3월 14일 열릴 예정이던 1라운드와 28일로 예정된 2라운드가 연기된다.

또 K3, K4리그의 출범식과 3월 경기도 모두 연기된다. K3, K4리그는 프로리그인 K리그1, K리그2와 아마추어 리그의 가교 구실을 할 세미프로리그다.

축구협회는 또 이달 24일 열 예정이던 K리그 심판 운영 설명회도 연기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