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호 12억5천만원, 4년 연속 '삼성 연봉킹'

이대호 전체 1위

강민호 강민호

삼성라이온즈의 안방마님인 강민호가 '라이온 킹'에 올랐다. 이대호(롯데)는 4년 연속 연봉킹에 올랐다.

17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따르면 강민호(12억5천만원)가 올 시즌 삼성라이온즈에서 가장 연봉을 많이 받는 '라이온 킹'에 올랐다. 이어 오승환(12억원)·우규민(7억원)·윤성환(4억원)·박해민과 이원석(3억원) 순이었다.

KBO전체에서는 이대호가 25억원의 연봉을 기록해 최고 연봉 선수에 올랐다. 이대호는 2017시즌을 앞두고 롯데와 4년 150억원에 계약한 마지막 시즌까지 4년 연속 연봉킹을 유지했다. 또 2014년 이승엽의 20년차 최고 연봉 기록(8억원)도 크게 경신했다.

2위는 KIA 좌완 양현종(32)가 차지했다. 지난해와 같은 23억원으로 2년 연속 투수 전체 연봉 1위를 달렸다. 지난해 양의지(NC)가 세운 14년차 최고 연봉(20억원) 기록도 갈아치웠다.

키움의 박병호(20억원), SK 이재원, LG 김현수(이상 13억원), kt 황재균(12억원), 한화 정우람(8억 원), 두산 김재환과 김재호(이상 6억5천만원)이 구단별 최고 연봉자로 이름을 올렸다.

최고 연봉 구단은 롯데. 올해 총 연봉 90억1천600만원으로 LG(83억9천700만원)에 앞섰다. 지난해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선수단 평균 연봉이 100억원을 넘었던 롯데는 올해 16.3% 감소했지만 여전히 최고 연봉 자리를 지켰다.

삼성라이온즈는 64억2천만원으로 지난해 성적(8위)보다 한단계높은 7위에 머물렀다.

선수단 평균 연봉은 NC가 가장 높았다. 삼성라이온즈는 1억4천960만원으로 10개구단중 5위에 올랐다. NC는 총 연봉은 79억5천900만원이었지만 평균은 1억6581만 원으로 롯데(1억6천393만 원)보다 많았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