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기 사고로 숨진 브라이언트 부녀, 7일 자택 근처 묘지에 안장

1월 말 헬리콥터 사고로 갑자기 세상을 떠난 '농구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와 그의 딸 지아나가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뉴포트 비치 자택 근처의 퍼시픽뷰 추모공원에 안장됐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카운티가 공식 발행한 사망 진단서를 인용해 "브라이언트 부녀가 7일 캘리포니아주 퍼시픽뷰 추모공원에서 가족들의 추모 행사와 함께 안장됐다"고 보도했다.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에서 2016년 은퇴한 브라이언트는 '마이클 조던의 후계자'로 불리며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으나 1월 2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헬리콥터를 타고 이동하다가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올해 나이 42세였다.

이 사고로 브라이언트 부녀 외에 7명의 탑승자가 모두 숨졌다.

브라이언트 부녀는 원래 웨스트우드 빌리지 추모공원에 안장될 예정이었으나 퍼시픽뷰 추모공원으로 변경된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이언트 부녀에 대한 추도 행사는 현지 날짜로 24일 LA 레이커스의 홈 경기장인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는 브라이언트가 선수 시절 입었던 유니폼 등 번호 24번과 역시 농구 선수로 활약한 딸 지아나의 등 번호 2번이 조합된 '2월 24일'에 맞춘 것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