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생활체육에 참여한 장애인, 24.9%

지속적인 증가세…체육시설 확충 필요

지난해 우리나라 장애인 4명 중 1명이 생활체육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3일 "대한장애인체육회와 전국 등록 장애인 5천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장애인 생활체육 현황을 조사한 결과 장애인들의 생활체육 참여율은 24.9%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 대비 1.1%포인트 증가한 수치이며, 2010년(8.6%)에 비해선 약 3배가 증가했다.

문체부는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 기준은 주 2회 이상, 1회당 30분 이상, 집 밖에서 재활 치료 이외 목적으로 잡았다"고 부연했다.

장애인이 주로 이용하는 체육시설은 '공용 공공체육시설'(8.1%), '민간체육시설'(3.9%), '장애인 전용 공공체육시설'(3%) 순으로 조사됐다.

체육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비율은 81.5%로 나타났다.

운동 시 가장 중요한 보완점으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비용 지원'(36.7%, 2018년 27.1%)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장애인용 운동용품 및 장비'(12.7%), '이동 지원'(8.4%), '체육시설의 장애인 편의시설'(8.3%) 등도 언급했다.

운동을 경험하지 않은 장애인 중 운동 의지가 있는 비율은 34.4%였다. 이는 전년 대비(25.5%) 8.9%포인트나 상승한 수치다.

문체부는 장애인 생활체육 지원책으로 올해 생활밀착형 장애인 체육시설인 반다비 체육센터 30개소를 추가 선정하고 장애인 체력인증센터를 지난해 6개소에서 올해 8개소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장애인 생활체육교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용품을 지원하고 장애인 생활체육지도자 배치를 확대해 장애인들의 생활 체육 참여를 유도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