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외인 마지막 퍼즐 '땅볼 유도형' 뷰캐넌

외국인선수 구성 마무리, 뷰캐넌 땅볼 유도형 투수로 라팍에 적합

16일 삼성라이온즈와 계약한 데이비드 뷰캐넌. 삼성라이온즈 제공 16일 삼성라이온즈와 계약한 데이비드 뷰캐넌. 삼성라이온즈 제공

결국 삼성라이온즈의 선택은 데이비드 뷰캐넌이었다.

삼성 라이온즈가 16일 새 외국인투수 데이비드 뷰캐넌과 계약하면서 올해 외국인선수 구성을 마무리 지었다. 지난해부터 투수 벤 라이블리, 타자 타일러 살라디노에 이어 마지막 남은 외인 투수 자리에 뷰캐넌이 자리했다.
뷰캐넌은 계약금 10만달러, 연봉 60만달러, 인센티브 15만달러 등 최대총액 85만달러의 조건에 사인했다. 뷰캐넌은 이날 계약에 앞서 구단 지정병원에서 메디컬테스트도 마쳤다.
1989년생인 뷰캐넌은 다양한 구종 및 안정적인 제구력을 보유한 선발 전문 투수로 경력을 쌓아왔다. 최고구속 150㎞의 포심패스트볼에 컷패스트볼,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 등 다양한 구종을 갖췄다.

특히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 적합한 땅볼 유도형 투수로 평가받고 있다.
필라델피아에서 2014년부터 2년간 35경기를 모두 선발로 등판하며 메이저리그 통산 8승17패, 평균자책점 5.01의 성적을 남겼다.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선 통산 55경기에서 24승15패, 평균자책점 3.65를 기록했다.
2017년부터 3년간 일본프로야구(NPB) 야쿠르트에서 아시아야구를 경험하기도 했다. 이 기간 통산 71경기에서 20승30패, 평균자책점 4.07을 기록했다.
라이온즈의 멤버가 된 뷰캐넌은 이날 계약을 마친 뒤 "다린 러프, 벤 라이블리, 데이비드 허프 등으로부터 KBO리그의 경쟁, 문화, 팬 응원에 대해 많이 들었다. 한국에서 빨리 뛰고 싶고 최선을 다해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는 입단 소감을 밝혔다. 이어 "라이블리나 허프가 KBO리그에 좋은 타자가 많고 경쟁이 치열하다는 얘기도 해줬다"고 밝혔다.
미일 프로야구의 경험상 차이에 대해서는 "일본 타자들은 미국에 비해 투스트라이크 이후 커트 능력이나 콘택트 능력이 확실히 좋았다"고 설명했다. 뷰캐넌은 "팀 동료들과 친밀한 관계를 형성하고, 나 뿐만 아니라 내 가족과 팬들간의 좋은 관계도 만들고 싶다. 팀이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