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커미셔너 "휴스턴 조사 범위, 2018·2019년도 포함"

워싱턴 내셔널스 선수들이 30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월드시리즈(7전 4승제) 7차전에서 6-2로 승리해 시리즈 우승을 거둔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워싱턴 내셔널스 선수들이 30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월드시리즈(7전 4승제) 7차전에서 6-2로 승리해 시리즈 우승을 거둔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사인 훔치기 정황 조사를 2018시즌과 2019시즌까지 확장하기로 했다.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사무국 커미셔너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서 열린 구단주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휴스턴의) 가능한 모든 것을 조사할 것"이라며 "2017년뿐만 아니라 2018년과 2019년의 활동도 조사 범위에 포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현 직원들은 물론 과거의 직원들과 경쟁팀 관계자 등 가능한 모든 이를 조사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미국 스포츠 매체 '디 애슬레틱'은 지난주 휴스턴이 2017년 홈 경기에서 외야에 카메라를 설치해 상대 포수의 사인을 훔쳤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당시 휴스턴은 월드시리즈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4승 3패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휴스턴은 2018년에도 포스트시즌에 진출해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를 밟았고, 올 시즌엔 월드시리즈에 진출한 뒤 아깝게 워싱턴 내셔널스에 우승 트로피를 내줬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2020시즌이 시작되기 전까지 조사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