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체조·탁구 등 10개 국가대표 유니폼은 일본제…한국 기업은 11개 종목"

민주당 김영주 의원 "대한민국 대표하는 만큼 국내 업체 우선 고려해야"

배구·체조·탁구 등 10개 종목 국가대표 선수들은 일본 기업이 제작한 유니폼을 입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한체육회로부터 제출받은 '회원종목단체별 대표팀 유니폼 업체 선정 결과'에 따르면 총 49개 종목단체 유니폼 중 39개 종목 유니폼이 외국업체가 제작했고 이 중 10개 종목 유니폼은 일본 기업이 제작한 것이었다.

아식스, 요넥스, 데상트 등 일본 제조사의 유니폼을 입는 종목은 야구·소프트볼, 배구, 배드민턴, 소프트테니스(정구), 수영, 스키, 육상, 체조, 카누, 탁구 등이었다.

미국 업체 제작 유니폼을 착용한 종목은 농구, 레슬링, 유도, 축구, 테니스 등 14개 종목으로 가장 많았다.

역도, 봅슬레이스켈레톤, 양궁 등 11개 종목은 휠라코리아, 코오롱 등 우리 기업의 유니폼을 입었다.

각 종목단체는 후원 의사를 표명한 업체들을 대상으로 계약 조건 등을 검토해 유니폼 채택 여부를 결정한다.

김영주 의원은 "국내에도 해외만큼 품질 좋은 유니폼을 제작하는 기업들이 많다. 종목별로 후원 규모와 선수들의 의견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해야 하겠지만,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만큼 국내기업이 제작한 유니폼을 우선 선정하도록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