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8경기만에 선발 출전…발렌시아, 바야돌리드에 3대0 완승

지난 3월 25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 닛산스타디움에서 열린 80번째 한일전에서 코너킥 차는 이강인. 연합뉴스 지난 3월 25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 닛산스타디움에서 열린 80번째 한일전에서 코너킥 차는 이강인. 연합뉴스

이강인이 8경기 만에 선발로 나선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발렌시아가 오랜만에 승점 3을 따냈다.

발렌시아는 10일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에서 열린 레알 바야돌리드와 2020-2021 라리가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3대0으로 완승했다.

리그 7경기 만에 승리를 맛본 발렌시아는 13위(승점 39)에, 9경기 무승(6무 3패)에 그친 바야돌리드는 17위(승점 31)에 자리했다.

이강인은 3월 13일 레반테와 27라운드(0대1패) 이후 8경기 만에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하비 그라시아 감독이 이달 3일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뒤 열린 첫 경기에서 보로 감독 대행은 그를 기용했다.

이강인은 65분을 뛰었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고, 후반 20분 우로스 라치치와 교체됐다.

발렌시아는 이날 전반 46분에 터진 막시 고메스의 결승골로 승기를 잡았다.

보로 감독 대행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이강인의 교체에 대해 "몸에 문제가 있어 교체한 건 아니다. 전반전에 다른 두 미드필더와 함께 좀 더 몰아붙였어야 했다"며 다소 아쉬운 평가를 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