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개월 만의 우승' 매킬로이, 남자골프 세계랭킹 7위로 도약

종전 15위에서 8계단 수직 상승…세계 1위 탈환 디딤돌 마련

10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트로피를 들고 있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최종 합계 10언더파 274타를 기록, 9언더파 275타로 2위에 오른 아브라암 안세르(멕시코)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그의 PGA투어 통산 19승째다. 연합뉴스 10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트로피를 들고 있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최종 합계 10언더파 274타를 기록, 9언더파 275타로 2위에 오른 아브라암 안세르(멕시코)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그의 PGA투어 통산 19승째다. 연합뉴스

18개월 만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우승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세계랭킹 10위 안으로 복귀했다.

10일 PGA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을 제패한 매킬로이는 이날 발표한 주간 세계랭킹에서 지난주 15위에서 8계단 뛴 7위에 올랐다.

지난 3월 세계랭킹 10위 밖으로 밀린 매킬로이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과 마스터스에서 컷 탈락하면서 15위까지 추락했다.

매킬로이는 지난해 물러났던 세계랭킹 1위 탈환에도 디딤돌을 마련했다.

더스틴 존슨,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 욘 람(스페인), 브라이슨 디섐보, 잰더 쇼플리, 콜린 모리카와(이상 미국)가 1∼6위에 포진했다.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컷 탈락한 임성재는 19위에서 21위로 하락했고, 김시우는 50위를 그대로 유지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