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박세리 "나라의 어려움이 있을 때 마다 극복···"

환하게 웃고 있는 박세리의 모습 (코로나 확진 전). 박세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환하게 웃고 있는 박세리의 모습 (코로나 확진 전). 박세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24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골프 여제' 박세리가 현재 심경을 밝혔다.

박세리는 26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나라의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하나 되어 이겨내고 극복한 만큼 다시 한번 내게 온 위기의 순간을 방심하지 않고 극복해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게시글은 우리나라가 외환 위기로 고통 속에 있을 때, 뉴스를 통해 1998년 US여자오픈 우승으로 국민들에게 힘을 실어주던 박세리가 떠오르게 끔 한다.

박세리는 "갑작스러운 소식에 나도 매우 당황스럽고 속상하기도 했고, 양성 판정 후 내 앞에 다가온 순간을 마주하니 두려움과 걱정이 앞섰다"면서도 "하루 이틀 시간을 가지고 생각해보니 이 위기의 순간 저보다 더 힘들고 불안한 상황에서 일상을 지속하시는 분들도 많을 것이라는 생각도 들고 이 또한 내가 열심히 극복하고 이겨내는 것이 여러분들에게 또 다른 희망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평범한 일상은 반드시 돌아올 것"이라며 "그 평범한 일상의 행복을 누리는 시간까지 조금만 더 같이 힘내주시기를 바란다"고 예전처럼 다시 한번 국민들과 함께 어려움을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또 "코로나19로 현장에 계신 의료진 및 관계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 말씀드린다"며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박세리가 SNS를 통해 글과 함께 올린 사진. 박세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박세리가 SNS를 통해 글과 함께 올린 사진. 박세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