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선수 1명 코로나19 확진…선수단 접촉 없어

대구FC 선수 1명 코로나19 확진. 대구FC 인스타그램 캡처 대구FC 선수 1명 코로나19 확진. 대구FC 인스타그램 캡처

프로축구 K리그1 대구FC에서 선수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19일 오전 소속선수 1명이 17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구단은 해당 선수는 지난 2월 부터 재활을 위해 통원 치료 중이며 선수단과는 접촉이 일절 없었다고 밝혔다.

구단 관계자는 "해당 선수는 지난달 말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음성 반응을 보인 뒤 2주간 격리 중이었으나 격리 해제 전 재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치료센터에 입소해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2부리그에서 확진자가 나온 적은 있으나 1부 리그 선수 중 확진자가 나온것은 비너이 처음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해당 선수가 자가격리에 들어간 때부터 구단과 상황을 공유하고 있었다"며 "시즌 시작 전부터 재활을 위해 선수단에는 합류하지 않았던 선수라서 리그는 정상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