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톱10 차준환 "곧바로 베이징 준비"

25일 의정부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7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남자 시니어 쇼트프로그램에서 고려대학교 차준환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의정부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7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남자 시니어 쇼트프로그램에서 고려대학교 차준환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 선수로는 역대 처음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톱10'을 달성한 차준환(고려대)의 빛나는 성과 뒤에는 눈물 어린 '진통제 투혼'이 숨어 있었다.

차준환은 27일 스웨덴 스톡홀름 에릭슨 글로브에서 막을 내린 202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총점 245.99점으로 10위를 차지했다.

한국 남자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톱10에 든 건 차준환이 처음이다.

역대 한국 남자 싱글 세계선수권대회 최고 성적은 1991년 정성일이 기록한 14위인데, 차준환은 30년 만에 이를 뛰어넘으며 '첫 톱10'의 겹경사까지 맛봤다.

이를 통해 차준환은 한국이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싱글에서 최대 2장의 티켓을 확보하는 데 앞장섰다.

다만 올림픽 쿼터는 개인에게 주는 게 아닌 국가별 쿼터인 만큼 차준환은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대표팀 선발전을 다시 치러야만 한다.

차준환은 "너무 오랜만에 출전한 국제대회라 많이 긴장됐다. '톱10'에 들어서 다행이라 생각한다"며 "사실 지난달 중순부터 허리 통증과 다리 근육 파열 때문에 진통제로 버텨왔는데, 귀국 후에는 충분히 휴식을 취하며 베이징 올림픽 준비에 나서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