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 수문장' 구성윤, 대구FC 골문 지킨다

대구FC, 구성윤 영입으로 전력 업
6월 25일 이후 추가등록 거친 후 첫 출전 예정

대구FC가 영입한 국가대표 골키퍼 구성윤. 대구FC제공 대구FC가 영입한 국가대표 골키퍼 구성윤. 대구FC제공

대구FC가 일본 무대에서 활약한 국가대표 골키퍼 구성윤(26)을 영입, 한층 더 전력 강화에 나섰다.

29일 대구FC에 따르면 구성윤은 여름 이적시장이 열리는 다음달 25일 이후 선수 등록하고 경기에 나설 수 있다. 구단 공식 지정병원인 대구 으뜸병원에서 메디컬테스트를 마친 구성윤은 다음달 1일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구성윤은 연령별 대표와 국가대표 경력을 지닌 수문장으로 2015년부터 성인 대표팀에 이름을 올렸고 지난해 9월 조지아와의 평가전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일본에서 프로생활을 이어온 구성윤은 재현고를 다니던 2012년 세레소 오사카 입단 테스트를 받고 18세 이하(U-18) 팀에 합류했다. 2015년 콘사도레 삿포로로 이적했다. 삿포로에서는 주전 골키퍼로 J1(1부) 100경기를 포함해 167경기에 출전한 바 있다.

그는 병역 의무 이행을 위해 이번 시즌까지만 삿포로에서 뛰기로 했지만 코로나19의 확산으로 J리그 중단이 이어지며 귀국을 결정했다.

지난 3월 갑상샘 항진증 진단을 받고 치료 중이라는 사실을 공개했던 바 있던 구성윤은 현재는 회복해 그라운드 복귀를 준비 중이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조현우를 울산 현대로 보낸 뒤 최영은을 주전 골키퍼로 내세웠던 대구는 구성윤 영입으로 뒷문이 더 단단해질 전망이다. 구성윤은 197㎝의 큰 키를 활용한 공중볼 장악 능력과 반사 신경, 발밑 기술 등이 강점인 골키퍼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