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계된 KBO 개막전, '피자 가이' 김준현에 묻힌 삼성 라이온즈

NC에 0:4로 패배…한 미국 팬 "삼성 팬 된 이후 메슥거림만 느껴" 악평

5일 대구 삼성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KBO 개막전 경기 내내 영상에 잡힌 개그맨 김준현이 '코리안 피자 가이'로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트위터 캡쳐 5일 대구 삼성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KBO 개막전 경기 내내 영상에 잡힌 개그맨 김준현이 '코리안 피자 가이'로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트위터 캡쳐

 

개그맨 김준현의 대구 라이온즈파크 피자 광고가 해외 팬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한 누리꾼이 김준현의 먹방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트위터 캡쳐 개그맨 김준현의 대구 라이온즈파크 피자 광고가 해외 팬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한 누리꾼이 김준현의 먹방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트위터 캡쳐

 

끝난 경기도 다시 보게 되는 피자 가이. 한국인 야구팬과 개그맨 김준현의 상황도 공유한다. 트위터 캡쳐 끝난 경기도 다시 보게 되는 피자 가이. 한국인 야구팬과 개그맨 김준현의 상황도 공유한다. 트위터 캡쳐

5일(한국시각) 미국전역에 중계된 KBO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 개막전에 개그맨 김준현이 해외 누리꾼들 사이에서 '피자 가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화제다. 별개로 삼성 라이온즈의 승리를 기대한 국내외 팬들 사이에서는 NC에 0:4로 패배한 경기 결과에 아쉬움을 쏟아냈다.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 개막전이 미국 스포츠전문채널 ESPN을 통해 미국 전역에 중계되면서, 무관중으로 진행하는 한국의 프로 야구가 화제를 모았다. 이 와중에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 커다랗게 광고된 김준현의 피자광고가 SNS서 주목을 받았다. 경기 내내 영상에 잡힌 피자 광고가 피자에 친숙한 미국 팬들의 '시선 강탈' 주범이었던 것.

레딧 등 해외 커뮤니티에서는 이날 "MLB가 경기를 재개할 때 이 한국 피자 광고를 보여줬으면 좋겠다", "늦은 시간 KBO를 보면서 제일 최고였던 장면 중 하나는 '피자 가이'이었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해당 장면을 올리기도 했다.

이날 미국 야구팬들은 SNS에 삼성 라이온즈 파크와 유니폼 등을 소개하면서 한국 대표 기업 삼성이 지원하는 구단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LA다저스의 팀 색깔과 가장 비슷하다", "타일러 살라디노가 삼성에 있을 줄이야. 오늘부터 삼성 라이온즈 팬", "사자 마스코트가 코로나19 마스크 쓴 것 장난 아니다" 등 다양한 관심을 보였다.

그러나 삼성이 NC에 0:4로 패하자 응원한 국내외 팬은 허탈함을 금치 못했다. 한 해외 야구팬은 "삼성의 평생 팬이 되기로 한 이후 메스꺼움에 시달렸다"며 "오늘이 마지막이다. 도저히 이런 걸 견딜 수 없다"고 밝혔다. 또 다른 팬 역시 "팀이 나의 팬심을 시험에 들게 한다"고 고통스러워했다.

 

삼성이 나의 팬심을 시험하고 있다고 밝힌 한 해외 야구 팬. 트위터 캡쳐 삼성이 나의 팬심을 시험하고 있다고 밝힌 한 해외 야구 팬. 트위터 캡쳐

대구지역 누리꾼과 국내 팬들도 실망감을 드러냈다. 누리꾼들은 역시 "안 볼걸 그랬다. 차라리 인강볼걸", "미국에 중계한대. 부끄러워서 어떻게 해", "안본 우리가 승자, 세계적 망신" 등 야유를 보냈다.

이와 관련 삼성 라이온즈 관계자는 "경기 결과에는 큰 신경을 안쓴다"며 "이번 해외 중계를 통해 한국야구를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기회라 생각하고 다음 경기들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KBO는 전세계 각국 방송사-플랫폼을 통해 해외 중계권 사업 입찰을 진행한 끝에 미국 ESPN과 일본 스포존에 생중계 서비스를 실시하기로 했다. 5일 개막전이 미국 내 최대 스포츠 전문 방송국인 ESPN에 중계되면서 미국 야구 팬들도 한국 야구에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팬 계정 개설 한 시간 만에 끝나버린 삼성과의 우정.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삼성 라이온즈 팬 계정 개설 한 시간 만에 끝나버린 삼성과의 우정.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삼성의 평생 팬이 된 이후, 속이 메슥거린다. 오늘이 마지막이야. 야구게임에서 이런 걸 더는 받아들일 수 없다. NC다이노스가 방금 새 팬을 얻었어." 한 해외 팬의 촌철살인. 트위터 캡쳐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