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차 방어 나서는 무패 복서 비볼 "내 뿌리는 한국"

3월 10일 미국 뉴욕에서 조 스미스 주니어와 격돌

펀치 날리는 드미트리 비볼(왼쪽) AFP 연합뉴스 펀치 날리는 드미트리 비볼(왼쪽) AFP 연합뉴스

 

게나디 골로프킨(37·카자흐스탄)을 잇는 한국계 무패 복서 드미트리 비볼(29·러시아)이 5차 방어전에 나선다.

비볼은 3월 10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베로나의 터닝 스톤 리조트 앤드 카지노에서 도전자 조 스미스 주니어(30·미국)를 상대로 세계복싱협회(WBA) 라이트헤비급 타이틀 방어전을 치른다.

지난해 11월 25일 장 파스칼(36·캐나다)을 심판 전원 일치 판정으로 꺾고 15승(11KO) 무패 행진을 이어간 비볼은 스미스 주니어(24승(20KO) 2패)를 맞아 5차 방어에 도전한다.

비볼은 골로프킨처럼 한국계 복서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내 복싱팬들에게도 서서히 관심을 받고 있다.

매니지먼트사인 '팀비볼'에 따르면 비볼은 한국계 러시아인으로 몰도바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키르기스스탄에서 태어나 현재 러시아에서 살고 있다.

비볼은 골로프킨에게 비견될 정도로 강력한 펀치력을 갖췄다.

현재는 강타자들이 즐비한 라이트헤비급에서 뛰기에 두드러지지 않지만, 체급을 내린다면 골로프킨 못지않은 상품성을 갖췄다는 평가다.

실제로 비볼은 라이트헤비급을 평정한 뒤 체급을 내려 슈퍼미들급에서 활동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멀게만 느껴질 한국이지만 비볼은 훈련캠프 천장에 태극기를 선명하게 걸 정도로 한국에 남다른 애정을 보인다.

비볼은 "태극기는 항상 내 뒤에 걸려 있다. 내 뿌리는 한국이다. 내 어머니가 한국인이며 따라서 나도, 내 아들도 한국의 피가 흐른다. 훈련 장소 등엔 항상 태극기를 볼 수 있도록 걸어 둔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에 사는 한국분들이 제 경기에 많이 와 주셔서 감사드린다. 진심으로 한국에 가보고 싶고, 한국의 수도인 서울에서 멋진 타이틀 방어전을 펼치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