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개최국의 민낯…물 새는 빙상장, 동계체전 오후로 연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경기가 예정된 20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관계자들이 천장 누수로 인해 덮어뒀던 비닐을 걷어내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열리기로 한 경기는 오후 5시로 연기됐다. 연합뉴스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경기가 예정된 20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관계자들이 천장 누수로 인해 덮어뒀던 비닐을 걷어내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열리기로 한 경기는 오후 5시로 연기됐다. 연합뉴스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동계체전) 스피드스케이팅 경기가 경기장 누수 문제로 수 시간 연기됐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20일 "오전부터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 물이 새는 문제가 발생했다"라며 "정상적으로 경기를 치를 수 없다고 판단해 모든 경기를 오후 5시 이후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는 오전 11시부터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문제가 생겼다.

경기장 천정에 쌓인 눈이 녹으면서 물이 새기 시작했다. 천정에서 녹은 눈은 그대로 빙판 곳곳에 떨어졌다. 주최 측은 방수포를 덮는 등 조처를 했지만, 경기를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연맹은 "일단 오후 5시까지 상황을 지켜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태릉국제스케이트장은 1971년 건립된 400m 트랙의 국제 규격 빙상장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린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 건립 이전까지 국내 유일한 빙속 경기장이었다.

원래 옥외 링크였던 태릉국제스케이트장은 2000년 지붕을 씌워 실내 빙상장으로 개조됐는데, 시설 노후로 많은 문제점을 노출했다. 특히 지붕 누수 문제가 지속해서 반복돼 선수들의 훈련·경기 환경에 상당한 차질이 빚어졌다.

대한체육회는 2012년 국제스케이트장 지붕 방수 시트 공사, 2018년 마모 시트를 교체하는 방수 작업을 시행하기도 했다.

그러나 국내 최대규모 동계대회인 전국동계체전에서 다시 한번 누수 문제가 발생하는 촌극이 반복됐다.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국의 부끄러운 민낯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